아삼 인도 차밭 노동자를 죽이는 버섯

아삼 인도 차밭 위험한 버섯

아삼 인도 차밭

4월 8일 Anjali Kharia는 딸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앉았을 때 이것이 마지막 식사가 될 줄 몰랐습니다.

Assam의 Chapatoli 마을에 있는 차밭에서 긴 하루를 보낸 후 Kharia는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그녀의 이웃 주변 언덕의 완만한 곡선을 따라 걸었습니다. 그녀는 즉시 먹고 잤다.

새벽 3시경, 그녀는 여섯 살 난 딸 Sushmita가 심하게 토하는 소리에 잠에서 깼습니다. 그런 다음 그녀는 메스꺼움을 느끼며 몸을 떨기 시작했습니다.

그녀의 상태가 밤새 지속되자 카리아 씨는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아들과 시아버지도 불과 몇 시간 후에 토하기 시작했을 때 그녀는 당황했습니다.

37세인 카리아는 “그들 모두가 동시에 토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그들은 끔찍하고 지칠 줄 모르는 설사를 일으켰습니다.”

곧, 그녀는 그날 밤 그녀의 이웃에 있는 다른 몇몇 사람들이 비슷한 증상을 가졌음을 깨달았습니다. “악몽 같았다. 모두가 토했지만 아무도 그 이유를 알지 못했다.”

아삼

Dibrugarh 지역에 위치한 마을 위로

해가 뜰 무렵, Kharia는 딸과 함께 인근 약국으로 달려가 식염수와 약을 주었습니다.

다른 환자들을 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구급차가 불려 그녀는 남은 남은 돈으로 시아버지와 아들을 함께 보냈다. 카리아 씨는
“딸이 약을 먹고 나았기 때문에 보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녀가 곧 괜찮아질 거라고 생각했어.”

24시간도 채 되지 않아 딸은 다시 구토를 시작했습니다. 이번에는 Kharia 씨를 병원에 데려갈 돈이 없었습니다. Sushmita는 몇
시간 후 그녀의 품에서 사망했습니다.

그날 병에 걸린 사람들은 모두 카리아의 장인이 근처 숲에서 따서 이웃들에게 나눠준 야생 버섯을 먹은 것이 나중에 밝혀졌습니다. Sushmita 외에도 2명이 버섯 중독으로 사망했다고 공식 기록이 확인되었습니다. 총 11명이 병원에 입원했다.

한 달이 지난 지금, 마을은 여전히 ​​비극의 정박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나는 그날 밤을 결코 잊지 못할 것입니다. 아무도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36세의 Neha Lama는 말합니다. 그의 시댁에는 사망하고 자신도 병들어 아들과 함께 병원에서 며칠을 보냈습니다.

“우리는 몇 년 동안 버섯을 따서 먹었습니다. 버섯이 독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버섯 중독은 지역 주민들이 찾기 힘든 버섯 군체, 양치류 및 산딸기를 얻기 위해 숲을 찾아 다양한 음식 준비로 요리하는 아삼과 이웃 북동부 주에서 일상적으로 헤드라인을 장식합니다. 야생 버섯은 또한 일부 지역에서 진미로 간주되어 걸쭉한 수프와 조리된 야채의
형태로 맛을 냅니다.

아삼에서는 수백 그루의 버섯이 주의 유명한 차 정원의 청록색 들판에 흩어져 있는 3월과 4월에 그러한 죽음이 특히 흔합니다.
그리고 희생자들은 거의 항상 이 토지에서 일하는 가난한 노동자들입니다.

이들 사망에 대한 공식적인 기록은 남아 있지 않지만 2명의 주 보건 관리는 BBC에 4월에 사망한 16명 중 대부분이 차밭 노동자의 가족이었다고 말했다.